검찰, 예금보험공사 압수수색…노조위원장 뇌물수수 혐의(상보)

예금보험공사 사무실 압수수색…해당 직원·관련자 소환 조사 방침

최민경 이미호 기자 2019.05.22 11:10


검찰이 예금보험공사 직원의 뇌물수수 혐의와 관련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해당 직원은 현재 노조위원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부장검사 김창진)는 이날 오전 예금보험공사 직원 A씨의 뇌물 수수 혐의와 관해 서울 중구 예금보험공사 사무실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이동저장장치(USB) 등 관련 자료를 압수수색 하는 중이다.

A씨는 현재 노조위원장을 맡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저축은행 파산 업무를 담당하며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확보된 자료를 분석한 뒤 A씨와 관련자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1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