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모펀드 투자 의혹' 조국 5촌 조카 구속여부 오늘 결정

자본시장법·특경법위반, 증거인멸교사 혐의 등

송민경 (변호사) 기자 2019.09.16 09:36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 사모펀드 의혹의 키맨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16일 새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사진=뉴스1

조국 법무부장관 일가가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조 장관의 5촌 조카 조모씨가 구속 갈림길에 선다. 그가 구속될 경우 조 장관을 둘러싼 사모펀드 관련 검찰 수사에 더 탄력이 붙을 것으로 보인다.

임민성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6일 오후 3시 조모씨를 대상으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진행한다.

조씨의 구속여부는 이르면 이날 오후 중 결정될 전망이다.

앞서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자본시장법위반(부정거래·허위공시), 특경법위반(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16일 조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조 장관 '가족펀드'의 핵심인물이자 코링크PE의 실소유주로 지목된 조씨는 14일 오전 인천공항에서 체포돼 연이틀 조사받았다.

검찰은 2017년 7월 조 장관이 청와대 민정수석으로 재직할 때 조 장관 부인과 처남 일가가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코링크PE)에 14억원을 투자한 배경에 주목하고 있다. 조 장관은 조씨로부터 권유를 받고 사모펀드에 투자했다고 밝힌 바 있다.

조씨는 코링크PE 총괄대표 명함을 가지고 다니며 각종 투자 관련 업무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가 코링크PE의 실소유주란 진술도 확보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조 장관 일가가 펀드 운용 등에 개입했을 가능성에 대해 검찰은 수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조 장관 가족 등이 투자한 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1호'는 펀드납입금액의 대부분인 13억8000만원을 웰스씨앤티에 투자했다. 자체 자금 10억원을 더하면 총 23억이 넘는다. 해당 펀드는 조 후보자 일가의 '가족펀드'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조 후보자 가족의 투자 이후 웰스씨앤티의 관급 공사 계약이 급증했다는 의혹도 있다. 또 코링크PE가 비상장사인 웰스씨앤티를 상장사 더블유에프엠과 합병한 뒤 우회상장을 통한 시세차익을 도모했단 의혹도 받는다.

조씨는 코링크PE 이상훈 대표를 통해 자신이 회사 운영에 개입한 증거를 없애고, 웰스씨앤티 최태식 대표를 상대로 자금 흐름에 관해 말맞추기를 시도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1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