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숨진 '백원우 특감반원' 휴대전화 확보(상보)

사망 전 통화내역·문자메시지 분석…극단전 선택 경위 규명

최민경 기자, 이정현 기자 2019.12.02 17:29
(서울=뉴스1) 구윤성 기자 = 청와대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 수사' 의혹에 연루됐다고 지목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감반원 A씨가 1일 숨진 채 발견됐다. 검찰과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동부지검 소속 검찰 수사관인 A 전 특감반원은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소재 지인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현장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취지의 자필 메모가 발견된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이날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첩보 문건 검찰 수사와 관련해 서울중앙지검에 참고인으로 출석할 예정이었다. 검찰은 정확한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다. 사진은 A씨가 발견된 서울 서초동의 한 오피스텔 사무실. 2019.12.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검찰이 숨진 채 발견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원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A수사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이 운영한 이른바 '백원우 별동대'에서 근무한 인물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해 검찰 조사를 앞두고 있었다. 검찰은 A수사관의 사망 경위를 규명한다는 계획이다.

2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 김태은)는 이날 오후 사망한 A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보관하고 있던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A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디지털포렌식해 사망 전 누구와 연락을 했고 어떤 대화를 나눴는 지 등을 확인할 예정이다. A수사관은 사망 전 지인들에게 청와대 관계자들로부터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지사 감찰 무마 의혹 수사 상황에 대해 묻는 전화를 받아 힘들다고 호소했다는 정황이 전해지기도 했다. 검찰은 A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경위를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A 수사관은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이정섭) 소속으로 근무 중이었다. A 수사관은 해당 수사엔 참여하지 않았다. 검찰은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문자 메시지 등을 분석해 A 수사관이 실제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어떤 연락을 받았는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1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