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초서 압수수색은 의문 없는 사건 규명 위한 것"

안채원 기자 2019.12.02 22:04
/사진=뉴스1

검찰이 서초경찰서 압수수색 논란에 대해 "의문 없이 사건을 규명하고자 한 압수수색"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검찰 관계자는 2일 출입 기자단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전 울산시장 관련사건 수사중 A 수사관이 사망한 경위에 대해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압수수색 필요성과 상당성을 법원에 소명해 발부된 영장을 신속히 집행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를 앞둔 수사의 공정성이 문제된 사안인만큼, 주요 증거물인 고인의 휴대폰 등을 신속하게 보전해 고인이 사망에 이른 경위 및 본 사건의 진상을 한점 의문 없이 규명하고자 압수수색에 이른 것"이라며 "압수한 휴대폰 등 압수물은 투명하고 적법한 절차에 따라 분석을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오후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부장검사 김태은)는 사망한 A수사관의 휴대전화를 보관하고 있던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A수사관이 극단적 선택을 한 경위를 파악할 것으로 보인다. A수사관은 사망 전 지인들에게 청와대 관계자들로부터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지사 감찰 무마 의혹 수사 상황에 대해 묻는 전화를 받아 힘들다고 호소했다는 정황이 전해지기도 했다.

A 수사관은 유재수 감찰 무마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 소속으로 근무 중이었다. A 수사관은 해당 수사엔 참여하지 않았다. 검찰은 휴대전화 통화내역과 문자 메시지 등을 분석해 A 수사관이 실제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어떤 연락을 받았는지를 확인할 예정이다.

1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