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아들 명예훼손"…시민단체, 신원식·당직사병 고발

오문영 기자 2020.09.17 14:35
김한메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 상임대표. 지난 8일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21대 총선 당시 재산 신고에서 11억원 상당액을 누락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상대로 고발장을 제출하고 있는 모습/사진=뉴스1


한 시민단체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모씨의 군 복무 특혜 의혹을 제기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과 군 관계자들을 검찰에 고발했다. 허위사실을 유포해 추 장관과 서씨의 명예를 훼손하고 언론이 왜곡된 사실을 보도하도록 만들었다는 혐의다.

사법정의 바로세우기 시민행동(사세행)은 17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신 의원과 당시 당직사병 현모씨, 주한 미8군 한국군지원단장이었던 이모 전 대령, 이모 국민의당 경기도당 위원장을 허위사실 적시에 의한 명예훼손과 언론기관에 대한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혔다.

이들 단체는 "신 의원은 서씨의 병가 및 휴가 처리와 관련해 억측과 과장 위주의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식의 정치공세를 펼쳤다"며 "추 장관과 서씨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것이고, (신 의원의 주장은) 악의적인 언론 보도의 빌미가 돼 여론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다.

이어 "현씨는 서씨 휴가 처리가 특혜라고 주장했으나 같은 중대에 근무했던 동료의 반박 증언을 통해 그 사실성에 의문이 제기됐다"며 "그 역시 가짜뉴스에 가까운 허위 주장을 핀 것"이라 했다.

이 전 대령과 관련해서는 "서씨의 자대 배치 및 올림픽 통역병 선발과 관련해 청탁이 있었다고 폭로하고 수료식날 부대배치 청탁을 받아 이를 말리고자 추 장관 가족에게 교육을 했다는 주장을 했다"며 "전형적인 아니면 말고 식의 허위 주장"이라고 했다.

이 위원장에 대해선 '서씨처럼 휴가를 처리한 사례가 단 한 번도 없었다'는 발언에 문제가 있다고 했다. 사새행은 "군 기록상 추 장관 자제와 유사한 휴가 처리 사례가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사세행은 진보적 행보를 보여온 시민단체다. 지난달 8일 총선 당시 11억 상당의 재산 신고를 누락한 의혹을 받는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을 고발하는가 하면, 지난 7월에는 한명숙 전 총리 사건에서 위증교사 혐의를 받는 당시 수사 검사들을 적극 수사하지 않는 것은 직권남용이라며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공유하기

1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