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의 운명을 건 결투…검찰의 창과 MB의 방패는

송경호·신봉수 부장검사가 조사할 듯…MB 측 정동기·강훈 변호사가 '선봉'

한정수 기자 2018.03.08 15:31
/그래픽=이지혜 디자인기자

100억원대 뇌물수수 의혹 등을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소환조사가 1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조사실에서 정면승부를 펼칠 검사들과 변호인단의 면면이 주목된다.

검찰은 그동안 수집한 증거들을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을 무너뜨릴 질문을 짜는 데 집중하고 있다. 변호인단 역시 대응 전략을 마련하고 답변 내용을 정리하는 데 전력을 쏟고 있다. 

◇송경호·신봉수 부장검사 출격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오는 14일 이 전 대통령을 직접 조사할 검사로는 송경호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 부장검사(48·사법연수원 29기)와 신봉수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 부장검사(48·29기)가 유력하게 거론된다.

특수2부는 이 전 대통령을 둘러싼 불법자금 수수 의혹을 수사해 왔다.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에게서 전달받은 것으로 의심되는 약 22억5000만원과 김소남 전 의원에게서 건네받았다는 수억원대 공천헌금 관련 의혹 등이다. 또 삼성의 60억원대 다스 미국 소송비 대납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에 대해서도 수사력을 집중해 왔다. 첨단범죄수사1부는 다스 실소유주 의혹과 다스에서 조성된 비자금 의혹 등을 수사해왔다.

검찰은 그간 수집한 자료와 관계자들의 진술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의 혐의를 충분히 입증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영포빌딩 지하 창고에서 확보한 각종 문건들이 이 전 대통령을 옭아맬 스모킹건이 될 가능성이 높다. 이미 여러 명의 다스 관계자들도 이 전 대통령을 다스의 실소유주로 지목한 터다.

◇MB '모르쇠' 전략 펼듯

이 전 대통령은 자신의 측근들을 중심으로 변호인단을 꾸려 대응 전략을 준비 중이다. 검사 출신의 정동기 변호사(75·8기)와 판사 출신의 강훈 변호사(64·14기)가 방어의 선봉에 설 것으로 보인다. 이명박정부 시절 정 변호사는 청와대 민정수석을, 강 변호사는 민정수석실 법무비서관을 지냈다. 강 변호사는 2007년 도곡동 땅 실소유주 의혹 수사와 2008년 BBK 특검 수사 당시 이 전 대통령과 그의 처남인 고 김재정씨의 변호를 맡아 '무혐의' 결론을 이끌어낸 바 있다.

이들은 최근 법무법인 열림을 만들고 이 전 대통령 조사 준비에 착수했다. 열림에는 피영현 변호사(48·33기)도 영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앞으로 변호인단을 더욱 늘릴 계획이다.

변호인단은 검찰이 이 전 대통령에게 적용한 모든 혐의에 대해 부인하는 전략을 펼 것으로 알려졌다. 법리적 문제 뿐 아니라 사실관계 자체도 모두 부인하겠다는 뜻이다. 이 전 대통령 측은 국정원 특활비 수수와 삼성의 다스 미국 소송비 대납 의혹 등에 대해 '모르쇠'로 일관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서는 그간의 입장과 마찬가지로 '설립에 도움을 준 적은 있으나 소유한 것은 아니다'라는 주장을 유지할 것으로 관측된다.

법조계 안팎에서는 이 전 대통령이 혐의를 전면 부인할 경우 구속영장 청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고 있다. 혐의를 부인하는 상황에서 사건 관계자들과의 말 맞추기 등 증거인멸을 시도할 우려가 있다는 점에서다. 검찰 출신의 한 변호사는 "현재까지 드러난 의혹만 두고 보더라도 구속영장 청구는 당연한 수순으로 보인다"며 "이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혐의를 부인한다면 구속 가능성이 더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1 /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