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합병 의혹'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 8개월 만에 다시 검찰 소환

김태은 기자 2020.02.14 11:25
(서울=뉴스1) 황기선 기자 =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사장이 12일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검찰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검찰은 정 사장을 상대로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이하 삼성에피스) 회계자료에 대한 조직적 증거인멸 지시 여부 및 내용, 보고선에 관해 조사했다. 2019.6.12/뉴스1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14일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사장을 소환했다. 정 사장이 검찰에 소환된 건 지난해 6월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수사 이후 8개월 만이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이날 오전 정 사장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정 사장을 상대로 이 부회장 경영권 승계작업을 위한 합병과정 전반에 관여했는지 여부를 따져 물을 방침이다.

오전 9시48분께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모습을 드러낸 정 사장은 '합병 관여 있었는지'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증거인멸 때 혐의 부인했는데, 이번에도 부인 입장인지' 등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도 하지 않고 조사실로 향했다.

지난해 6월 첫 조사 당시 정 사장은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의 조직적 증거인멸 관여에 대해 "관련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일관한 바 있다.

정 사장은 국정농단 사태로 사라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 후신 격인 사업지원TF를 총괄하는 직책을 맡고 있으며 이 부회장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수사를 마무리한 검찰은 분식회계와 두 기업 합병이 이 부회장 승계 작업 차원에서 진행됐는지와 '윗선' 지시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이번주 최치훈 삼성물산 의장(사장)과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 최지성 전 삼성그룹미래전략실장(부회장)을 잇달아 소환하는 등 수사에 고삐를 쥐고 있다. 앞서 김신 전 삼성물산 대표를 비롯해 올해 들어 장충기 전 미전실 차장도 불러 조사했다.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은 2015년 5월 삼성물산 주식 1주를 제일모직 0.35주와 바꾸는 비율을 적용해 합병했다. 이를 통해 제일모직 주식의 23.2%를 보유한 대주주였던 이 부회장의 삼성그룹 지배력이 강화됐다.

검찰은 또 제일모직이 보유한 에버랜드 부지의 표준지 공시지가가 2015년 370% 오르는 등 제일모직 자산가치가 부풀려졌는지 여부도 살펴보고 있다.

삼성물산의 가치를 낮추기 위해 2015년 5월 2조원대 카타르 복합화력발전소 공사 수주 사실을 합병을 결의한 이후인 같은해 7월 밝혔다는 의혹도 있다.
1 / 6